Featured Area

Yazu District

힐링과 손님맞이

에도시대에 전국의 영주(귀족)들은 1년 간격으로 지방과 에도=도쿄에서 교대로 근무하도록 규정되어 있었다. 지방 영주(귀족)들이 축재를 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영주(귀족)들은 수백 명의 가신을 거느리고 움직여야만 했고, 결과적으로 그 여행의 길목에 있는 역참마을을 발전시켰다. 문화 예술에 밝은 영주들(귀족들)이 묵는 숙소에서는 그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방이나 정원의 디자인에 취향을 살리려고 노력했다. 그런 영주들(귀족들)의 역참으로서 번창한 지즈초를 중심으로 하는 이 지역은 전철 차내나 작은 역, 고민가 카페나 자연 속의 레스토랑 등, 곳곳에 방문자를 즐겁게 하려는 의도로 넘치고 있다. 그러한 손님맞이에 몸을 맡기고 힐링을 느껴 보는 건 어떨까?

READ MORE

Explore the Origins Of Japanese Culture

  • RECOMMENDED
    Cultural Experience

    ONLINE TOUR : Explore Chizu-cho and meet the locals from the comfort of your home!

  • RECOMMENDED
    Tradition

    사무라이가 살던 이시타니 저택에서 젓가락 만들기

  • RECOMMENDED
    Cultural Experience

    일본 문화와 생활을 경험하고 돗토리 코스를 즐기세요

  • RECOMMENDED
    Cultural Experience

    자연에서 우동만들기 체험/사무라이 의상 체험

  • RECOMMENDED
    Lifestyle

    오에 계곡 스테이

  • RECOMMENDED
    Lifestyle

    아시타노 이에(내일의 집)

  • RECOMMENDED
    Cultural Experience

    자연에서 일본인들의 소울푸드 우동 만들기 체험

  • RECOMMENDED
    Cultural Experience

    돗토리의 산과 바다를 즐기기 위한 최상의 코스

  • RECOMMENDED
    Activity

    우라도메 해안 유람선 투어

  • RECOMMENDED
    Tradition

    사무라이 갑주 체험을 할 수 있는 와타나베 미술관 입장권

Travel Report

주인분은 정말 감탄이 절로 나올 만한 분이셨습니다. 저의 알러지를 수용하고 저희가 환대받는다는 느낌이 들도록 해주기 위해 계속 노력하셨습니다. 심지어 저희를 특별한 다도회에도 초대해주셨습니다. 영어도 정말 환상적이었습니다. 그곳의 분위기는 동화같았습니다. 산에서 흙지붕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숨을 앗아갈 정도였습니다. 주변에는 우리를 따뜻하게 해주기 위한 작은 화로가 있었습니다. 우리는 경이로운 시간을 보냈고 하루 빨리 다시 그곳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